July 16 ~ September 9, 2015 (54 days)

An Artist’s Contemplation on Life, Its Joys, and Sorrows

Hong Kyoung-han, art critique

1.
“Life” is not at all something new to any of us. But being familiar with it does not mean we have a correct and accurate understanding of it. The matter of existence cannot be fully grasped by reason alone. Perhaps life is too ambiguous to define by words alone. Defining it is like an endless job of rewriting our gravestones and biographies day after day until we die. Or, like Plato had said, life could be a process of losing in order to obtain. Nevertheless, no human being is free from life. No, never. Aware of it or not, we are held captive by the weight of it.
Such life is what we encounter in the works of Kim Young-mi. Kim’s works are a portrayal of her life and relationships using unique and original symbols. Through the media called art, she expresses the finest quivers of human emotion, desire, and question. Among the diverse stories of the human race, Kim Young-mi focuses on her own life and paints it as if writing a journal to remind the viewer of his or her own life and relationships and give an opportunity to look back on it.

Kim’s paintings are a depiction of everyday life, memories, and the emotions they bring up captured from a very unique point of view. The pain and sorrow, love and dreams, future wishes, hope and despair every human being experiences through his or her lifetime are represented by figures and animals. Some paintings are heartwarming like a family photo and some are cynical and satirical. But they are all humble and modest expressions of feelings and emotions felt in one’s life.
From a different aspect, Kim pinpoints the shaky boundary between the ideal and reality through her work and expresses the universal loneliness she experiences as a human and artist. At a glance, her art works are but a satire or depiction of life. But if we look closer and deeper, we are able to capture the artist’s hunger for art and a portrait of ourselves in various relationships with the world around us when looking at her subjects including people, owls, donkeys, tigers, birds, and cows, etc.

2.
Kim Young-mi’s paintings, which are composed of her personal contemplation of life and the joys and sorrows of life, are somewhat like a fables based on Kim’s own life experience. Though not rendered straightforward and directly, her social awareness and criticism can still be sensed underlying in her work, which not only offers us the aftertaste of human life but also questions us how our society should be. Meanwhile, the painter does not rely on a sophisticated or flashy technique. Nor does she force anything on the viewer. Her work is closer to a very roughly made clay bowl, very modest and far from hypocrisy. Kim leaves it to the viewers to come up with their own interpretation.
What is most important about her work is that it is all based on the matter of existence including the ego. Defining each individual as existing in reality and engaging and interacting with other individuals can be perceived as a declaration that “I am engaged with the rest of the world and as such I am the wholeness of all.” Kim depicts human existence and reality through specific and universal shapes and forms and not images of some possible being. The images from reality in her work tell the viewer to break away from the conventional and seek freedom within order. The painter visualizes this stroking in a story or emotion onto the canvas may it be big or small.
Works that best show this aspect include “Unstable Reality,” “The Three Goddesses,” “A Family’s Day,” “Measure Your Conscience.” These works are all based on the artist’s personal life and experience. Other paintings that can be placed into this category are “Home of a Wine Lover” and “What about My Age?”
Among the above, “Unstable Reality” is a portrayal of the modern human being living each day wearily under uncertainty like a circus acrobat. “Home of a Wine Lover” displays the artist’s life in a sincere manner, while “Measure Your Conscience” showing something leaking out the crack in a bowl shows how society is gradually growing numb to the conscienceless. Meanwhile, through “The Three Goddesses,” Kim tries to talk of the human’s endless obsession with outer and not inner beauty and people’s desires to become beautiful. It’s a light satire on how cosmetic surgery is thriving worldwide.
We can also read Kim Young-mi’s philosophy through the painting comparing one enjoying a spring day with the other that is not, one of a dog sitting on a sofa with other animals symbolizing the uneasy coexistences of this age, and also the work titled “Life is Beautiful” displaying a personified hopeful-looking donkey couple. These pieces well represent Kim’s unique style of dialogue about dreams, love, hope, and happiness through the most sophisticated language called “art.”

3.
Artists express light and darkness of the world in different media forms such as poetry, writing, and painting. Unlike the general public, they are capable of discovering opportunities amid adversities and are bestowed with the wisdom to overcome loneliness through the endeavor of seeking oneself, and using this special gift they are able to thoroughly understand the lives of others and vice versa make their world more understandable to others. We can find such effort in the artwork of Kim Young-mi as well.
Firstly, Kim continuously contemplates on the gap between reality and the ideal and tries to look back on herself as objectively as possible. Secondly, she bravely stands witness to the meaninglessness and loneliness we humans cannot but face whether rich or poor, successful or not In this respect, we can say that Kim’s art style is persistent and stably focused,
An artwork that fails to reflect life sincerely is likely to end up a pretentious or uncomfortable media merely presenting pleasure to the eye or sometimes even a negative effect. When void of a contemplative view, art is but superficial and can only succeed by favoritism. One of the most important and indispensable factors of artistic expression regardless of method or process is self-consciousness based on the artist’s life experience and mentality. In other words, the artist’s will of realization must always underlie in his or her aesthetic philosophy and consciousness. It is my belief that what we can call good artwork should have these qualities.
From this respect, Kim is very honest with herself and does not fail to remind us of the true value of life in her own charming way in a light-hearted and mild voice. She likes to dig into the truth and take action but is not fixed to it. At the same time, she also enjoys contemplation on existence and self-reflection. Like Søren Aabye Kierkegaard had said, existence is a process of production.
Furthermore, Kim ponders upon various memories from the past and projects new topics and subjects through them to suggest us meaningful views of life. We are guided into contemplating the many things we have undergone in life and reflection of our own lives.
In a nutshell, Kim Young-mi’s works are a narration about the artist herself or people around her encompassing the matters of existence, experience, imagination, dreams, and reality. Through them, Kim opens the doors to a wide spectrum of her thoughts on life and society to the viewer. Such divergence of her artwork and the tangible concepts she handles in them work like a weight keeping the images rooted in reality and also give them a unique color found nowhere else. I strongly believe we will find this in the pieces of this exhibition as well.

“ C’est la vie 金英美邀请展 ”
人生的思考与喜怒哀乐的人间百态

洪京汉 (美术评论家)

1.“人生”这一词并不生疏。然而,熟悉并不代表知晓正确答案。理性的分析,也不意味着就是对实存的把握。或许,所谓的“人生”是模糊不清的,其本身也许是一段将每一天都铭刻在自己的墓碑上,书写自传的旅程。又或许,“人生”如柏拉图所说“有得必有失”。即使这样,我们在人生中无法自由,不,应该是始终被有形无形的某些事物所压抑,在逃脱和束缚的枷锁中来回摇摆。

作家金英美的画作就透露出这样一种“人生”。她通过在岁月的宅基地中成长的因缘与个人的经历绘画出自己的人生,又通过与自己日常生活相关的痕迹,创造出独具特性的表象。事实上,画家把自己牵扯到的他人与事物转接到“人生”一词当中,将细微的紧张、浑身的欲望以及无数的疑问,利用画这一媒介进行拾掇。尤其在人生百态中,作家将以自身为中心的内容像日记般翻开展现,并以这些作为基点唤起关联,促使我们品读今日。

“日常宅基地里的各种视线”这些令人印象深刻的金英美的作品,渐渗杂交了琐碎的日常生活片段与感情,记忆与悔恨。把在人类社会中体会到的痛苦与悲伤,爱与梦想,未来与愿望,希望与绝望,实存与虚像等名词用动物和人物的形象来塑造。作品有时带着深情或温暖,有时又带着批判的冷笑和讽刺。这一切,既是生活中体验到的情感的直接抒发,也是对某种希求的表现。

当然,她的作品一方面指向理想与现实的不安境界,另一方面,是一种替代符号,替代的是既为现实者又身为艺术家的,一种作家的孤独。乍一看,或许会认为她的作品只是一件讽刺画、生活画,然而作品深处,俨然存有对艺术的饥渴,通过以人为首的,也包括猫头鹰、驴、老虎、鸟、牛等在内的各种象征性的动物,来展现出无时无刻都相互关联的,我们的肖像。

2.围绕作家自身的人生思索,以及人间群像的喜怒哀乐,将这些融合在其中的金英美的作品,是更为接近投射画家人生经验的寓意画,是不直接却饱含提问意识和批判意识的画作,让人感受到的不仅仅是与人间诸事有关的单纯且复杂的余韵,是反复提出“我们的社会和人事应具有什么样的形色?”这样问题的训诫性创作。然而,在技法上金英美不依赖更多的精炼和绚丽,也没有强求。相反,带有像土沙钵一般粗重的感觉,与虚伪拉开距离。总之,她的作品将解释的门锁打开,以便人们自然地走近作品的主题意识。

在她的创作中,首要的是以包括自我在内的实存世界作为基石。代表的是这些在现实中存在,且相互关联相互作用的单个的存在,简单来说,代指“我已与万人生成关联”,现在的我就是整体的我。即,比起在具体的形象中再构造人类存在和人性现实意义的这种所谓的可能存在,普遍的实际存在算是一种终极表象。并且,这种表象总是指示着踪迹的摆脱,在秩序的框架中追寻自由。画家在作品中输入了感受和情感,与一定的故事,试图以视觉化的方式将或大或小的画面像空气般吸进去再把它呼出来。

代表作有《不完整的现实》,《三美神》,《一家人的日常》,《测试你的良心》等。《爱酒者之家》与《对呀,我这年龄怎么了?》等作品都是以实际和经验为基础的同一范畴内的作品。其中,《不完整的现实》描画了像马戏团演员一般,每天都活在不完整且痛苦中的人们。《爱酒者之家》将画家所生活的家园进行了随意性的描述。另外,从破碎的碗里流出某样东西的《测试你的良心》这一作品,是抒写了对无良事物逐渐失去感知的社会现象。作品《三美神》,是对那些比内在美更重视外在美,且企盼越发美丽更为优秀的,人类欲望的,一种非对称性的良心的塑造。作品对只要愿意任何人都可以成为《三美神》的现实做了讽刺。

除此之外作品中还使用人物和动物,对那些可以享受春天与无法享受春天的人们间的差距进行了思考。有些作品通过一些像沙发上的狗在内的动物形象来描述这时代充满不安的同居生活。又如《美丽人生》,描绘了两只拟人化的驴,表现了幸福又似春天一般充满希望,这些作品都明显地体现出画家的作品流向。如上述作品一样,梦想与爱情,希望与幸福等一切光彩的热量在被吸收之后,最终以语言艺术围绕日常的点滴与内心的本质确定金英美的作品风格。

3.艺术家们用诗句,文章,画作来表现围绕自己的世界之光和影子。他们与一般人不同,通过从逆境之海中发现机会之岛的能力,以及通过寻找自我摆脱孤独的智慧,他们可以置换自身与他人的世界。我们可以在画家金英美的作品中找到这些痕迹。

那些,首先是因现实和理想间的差距而产生苦恼的延续,是面向自身的客观视觉的不透明性所做的,意味深长的记录阅览。其次,是尽管身处于唯物主义的环境与被欲望牢抓的生活中,或者尽管脱离欲望与理想的摩擦,以及穿透嘈杂的形色,安座在某个轨道上,无法摆脱空虚和孤独的,艰辛的,我们人生的目睹。从这个角度来看,金英美的作品是具有持续性和核心方向性的。

事实上,没有真实地反映出“人生”的作品,是伪装艺术美的视觉性快乐,或者是传达痛苦的虚饰,这些沦为欠佳媒介的可能性更大。没有思维的艺术会是空壳的再现,因偏爱而成功的概率较高。艺术的表现中最重要的是,不在乎其方式,使用的途径,出演什么样的角色来表达,必须基于艺术家自身的经验和精神世界,表达自我意识,以及融进艺术实现的意志美学思想和美的意识。通常我们所好奇并认为是优秀的作品,其实都属于此范畴。

从这一点来看,金英美的作品有着奇特的魅力,她的作品对自己坦诚也不用深奥或刺激的语言,使人们自然地对人生的真正价值进行反思。试图追索而行动,但绝不定位于它,从被遗望的日常中寻求实存。这足以表现了金英美作品的特质。正应了索伦•奥贝•基尔克果的“实存既是生成”。

尤其是将我们的人生中所浮现的形形色色事物进性回顾,促使我们在今日反复提出新的议题,明确画家价值观的金英美,她的创作,指引着活在现世的我们探求人生的意义。也许,这些会让我们对时间的产物有所探索,与不同的人生进行量比的问题不谋而合。

总之,金英美的作品都是对画家本身的叙述或者是对周围人们的记述。从存在感,经验和想象,梦想和现实,以及到未表露的多种多样的片断和社会性,涵盖面是广而多样的。这样的扩散性推移和可视性概念,成为悬挂在自己专属叙事画面上的砝码,以表现原有色彩的理由而保留着。不知在此次的展览中我们是否可以继续确认这一切。

삶의 사유와 희로애락의 인간군상

홍경한(미술평론가)

1. ‘삶’이라는 단어는 낯설지 않다. 그러나 친숙함이 곧 정답을 가리키는 건 아니며, 이성에 의한 해석이 실존의 파악을 의미하지도 않는다. 어쩌면 삶이란 모호함, 그 자체일 수 있으며 혹은 매일 자신의 묘비명과 자서전을 써 내려가는 여정인지도 모른다. 혹은 플라톤의 말처럼 무언가를 “얻기 위해 잃어가는 것”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린 삶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아니, 늘 그 유무형의 무게에 억눌린 채 탈주와 속박의 거푸집을 오간다는 게 맞다.
작가 김영미의 그림에선 바로 그 ‘삶’이 묻어난다. 그는 세월의 텃밭에서 자란 인연과 사적 내력을 통해 자신의 삶을 그리고, 자신과 관계된 일상의 흔적들을 통해 독자적 표상을 만들어간다. 실제로도 작가는 삶이라는 단어 아래 나와 부대끼는 타인들과 사물들을 옮기며, 그 미세한 떨림을 전신적인 욕망과 수없는 물음을 그림이라는 매제로 여민다. 특히 삶의 다양성 가운데 자신을 중심으로 한 내용들을 일기처럼 펼쳐놓으며, 그것을 근간으로 관계를 환기시키고 오늘을 읽도록 한다.1)

‘일상을 텃밭으로 한 다양한 것들에 대한 시선’이 인상적인 그의 작품엔 소소할 수 있는 일상의 단면과 감정, 기억과 회한들이 이입되어 있다. 인간사회에서 느끼는 아픔과 슬픔, 사랑과 꿈, 미래와 소망, 희망과 절망, 실존과 허상 같은 명사들을 다양한 동물과 인물로 구축하고, 때론 정겹거나 따뜻하게, 가끔은 비판적 냉소와 풍자로 담아낸다. 이 모든 것은 생활에서 느끼는 감정들을 소탈하게 적시한 것이지만 어떤 희원을 표현한 것이기도 하다.
물론 그의 그림은 한편으론 이상과 현실의 불안한 경계를 가리키고 있음이요, 현실인이자 예술가로써의 동시적 삶을 살아가고 있는 작가적 고독을 대신하는 기표로 기능한다. 언뜻 보면 그저 하나의 풍자화요, 생활화라고 할 수 있지만 그 내부엔 엄연히 존재하는 예술의 갈증을 대신하고, 사람을 비롯해 부엉이, 나귀, 호랑이, 새 , 소 등을 포함한 여러 상징적인 동물을 통해 어느 순간에도 관계 맺는 우리의 초상이 배어있다.

2. 작가 자신을 둘러싼 삶의 사유와 인간군상의 희로애락이 녹아 있는 김영미의 작업은 경험적 삶이 투영된 우의화에 가깝다. 따라서 직설적이진 않으나 문제의식과 비판의식을 담보한 그림이며, 인간사와 관련된 단순하면서도 복잡한 여운을 체감케 할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와 인간사가 어떤 형색을 지녀야하는지를 되묻는 교훈적인 작업이기도 하다. 그렇다고 매우 세련되거나 현란한 기법에 의존하지는 않는다. 강요도 없다. 차라리 막사발처럼 투박하게 다가오는 측면이 강하면서도 위선과는 거리가 있다. 그야말로 자연스럽게 주제의식에 다가설 수 있도록 해석의 빗장은 열려 있다.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건 무엇보다 자아를 포함한 실존의 세계를 바탕으로 한다는 것에 있다. 현실에 존재하고 서로 관련하면서 작용하고 있는 개개의 존재를 지정하는 이것은 쉽게 말해 ‘나는 이미 만인에 관여(engagement) 되어 있으며’ 현재의 내가 전체의 나임을 지정한다. 즉, 인간 존재와 인간적 현실의 의미를 구체적인 형상에서 재구성하는 이것은 가능존재라기 보단 보편적 실현존재가 표상의 궁극인 셈이다. 그리고 그 표상은 언제나 종적의 이탈을 지시하고, 질서를 띠는 구조 내에서 자유로움을 도출한다. 작가는 그곳에 느낌과 감성, 일정한 스토리를 내재시키며, 작거나 큰 화면에 공기처럼 빨아들이고 다시 밖으로 내뿜으며 시각화한다.
대표적인 작품이 바로 <불완전한 현실>, <삼미 신>, < 한 가족의 일상>, <양심을 재어드립니다> 등이다. 실제와 경험을 밑동으로 한 것인데, <애주가가 사는 집>이라는 작품이나 <그래 내 나이가 어때서> 등도 동일한 범주에 놓이는 작품이다.
이 중 <불완전한 현실>은 서커스 단원처럼 하루하루 고달프게 완전하지 못한 삶을 살아가는 인간을 묘사한 그림이다. <애주가가 사는 집>은 작가가 살아가는 터전을 털털하게 담아낸 것이고, 그릇이 깨어져 무언가가 흘러나오는 장면이 담긴 <양심을 재어드립니다>는 갈수록 비양심적인 것에 무감각해지는 사회의 단면을 다룬 것이다. 더불어 <삼미 신>은 속이 아닌 외적인 미에 매달린 채 예쁘고 아름답고 잘나고 싶어 하는 인간 욕망의 비대칭적인 양심을 형상화하고 있다. 즉, 원하면 누구든지 얼굴만큼은 삼미신이 될 수 있는 현실을 살짝 비꼰 작업인 것이다.
이밖에도 봄날을 즐기는 자와 그렇지 못한 자들의 거리감을 인물과 동물로 다룬 작품을 비롯해 소파 위 개를 포함한 여러 동물을 통해 이 시대 불안한 동거를 투영한 작품, 두 마리의 나귀로 의인화하여 행복과 봄날 같은 희망적인 인생을 묘사한 <인생은 아름다워> 등도 김영미 작업의 흐름을 보여준다. 위 작품들은 하나같이 꿈과 사랑, 소망과 행복 등의 모든 광채 있는 것들의 열량을 흡수해 버리는 최후의 언어인 예술로 일상의 틈과 내면의 본질을 에둘러온 김영미의 작품 스타일을 규정한다.

3. 예술가는 자신을 둘러싼 세계의 빛과 그림자를 시와 글과 그림으로 표현한다. 그들은 일반적인 사람들과는 달리 역경 속에 놓인 기회의 섬을 발견하는 능력과 자기 찾기를 통해 고독을 떨쳐낼 수 있는 지혜로움으로 자신의 세계를 타인의 세계와, 타인의 세계를 자신의 세계로 치환하곤 한다. 그리고 우린 김영미의 작품 속에서 그러한 흔적들을 발견할 수 있다.
그건 일차적으로 현실과 이상 사이의 간극에 대한 고민의 연장이자, 자신에 대한 객관적 시각의 불투명성에 대한 의미심장한 기록들의 열람이다. 이차적으론 제 아무리 물신에 찬 환경과 야망에 사로잡혀 산다한들, 혹은 욕망과 이상의 마찰음과 번잡스러운 형색을 뚫고 어느 궤도에 안착한다한들 끈질기게 똬리 붙는 공허함과 외로움을 떨쳐내긴 힘든 우리네 삶의 목도이다. 그런 차원에서 김영미의 작업은 지속적이고 중심 잡힌 방향성을 보여준다.
사실 삶의 투영이 진실하게 반영되지 않은 작품이란 미를 가장한 시각적 쾌락, 혹은 고통을 전달하는 가식적이거나 불편한 매개로 남겨질 가능성이 크다. 사유를 담아내지 못하는 예술이란 껍데기의 재현이요, 편애된 성공일 확률이 높다. 예술 표현에 있어 중요한 것은 그 방식이 어떤 프로세스를 거치든, 어떤 페르소나로 나타나던 예술가의 경험과 정신세계를 바탕으로 한 자아의식이 드러나야 한다는 점이며, 예술적 실현의지가 미적 철학과 미의식 아래 이입되어 존재해야만 한다는 점이다. 우리가 흔히 궁금해 하는 좋은 작품이란 그런 범주에 들어맞는 것들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김영미의 작업은 스스로에게 솔직하되 심각하거나 자극적인 언어를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삶의 진정한 가치를 되새기거나 일구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규명하고 행동하지만 고정시키지는 않으며, 잊고 지내는 일상에서 실존을 불러들이고 성찰을 ‘개간’하는 특질을 함유한다. 그래서 키에르케고르는 실존은 생성이라고 말하지 않았던가.
특히 우리네 삶에 부유하는 다양한 것들에 대한 회고를 오늘에 반추해 새로운 의제를 도출시킴으로써 작가적 가치관을 명료화 하는 김영미의 작업은 현세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삶의 방식에 대한 여러 유의미한 지점으로 이끈다. 어쩌면 이는 시간의 궤를 돌아 일궈진 많은 것들을 고찰하게 하고 각기 다른 자신들의 삶을 대입하며 견줘 확인하도록 하는 비교질량의 문제와 맞닿아 있다.
어쨌든 김영미의 작품들은 작가 자신에 대한 서술이거나 주변인에 관한 기술이기도 하며, 존재감, 경험과 상상, 꿈과 현실을 비롯해 가시적으로는 드러나지 않는 여러 가지 단상들과 사회성까지 매우 다양한 스펙트럼을 함유하고 있다. 그리고 그러한 확산적 추이와 가시적 개념들은 자신만의 서사를 화면 위에 부유시키는 분동이 되고, 고유의 색깔을 발현시키는 이유로 남는다. 모르긴 해도 이번 전시 또한 그 연장에서 확인 가능할 것이다.

1)삶은 작가 자신에게도 당대를 살아가는 아니, 살아가야할 하나의 숙명적 알고리즘이며 예술가로써의 생을 옮길 수 있었던 뿌리 혹은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때문에 그의 그림에 내재된 서술의 모태는 ‘일상을 텃밭으로 한 다양한 것들에 대한 시선’이랄 수 있다.

Art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