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Sung-Nam, a Primitive Body in Nature

Yoon Jinsub (Art Critic)

Painting ‘the Reconciliation Between Man and Nature’


Forests unmarred by humans are filled with an air of divinity. The dead silence is only occasionally broken by the sound of birds chirping. Ancient trees covered with moss bear the weight of millenniums with its trunk, the soil between each tree are tangled together like muddled threads. From afar the forest looks like a stretch of green light. But look closer and you will see the forest showing its skin, covered by beautiful and subtle colors that are constantly changing. A ray of sunlight cuts through deep green-almost black-leaves and shines on the forest ground. This is a common sight in primitive forests.

▪▪
Kim Sung-Nam has been obsessed with forest paintings from a few years back. It is the continuation of his paintings of naked men, which he had been working on since the mid-90s for more than ten years. The two seem separate in material, but are actually closely related. Because the two opposing themes of “Nature” and “Mankind” are unified by the same theme of “Sacrifice”. The setting is human civilization. Humans have created brilliant modern civilizations during the long time of history, and the fact that the artist himself lives in the 21st century of today, makes this theme even more relevant and convincing. He stands on today, and looks out to the faraway prehistoric age. The sacred forests which appear in his recent works are symbols of that era. They express the longing for nature and mythology which tries to break down modern rationalism since the Renaissance, and is a warning to the vicious and pitiless humans. Go Conghwan made the following interpretations for Kim’s works:

▪▪▪
“The nature contaminated by human knowledge can only purify and restore itself through blood. The killings and violence that occur in the forests are driven by sacred forces, and is a necessary process in order to let nature cleanse itself.” Could this be the reason why Kim Sung-Nam put naked humans and animals used for sacrifice-chickens, ducks, cows, goats-on the same canvas? Perhaps he wanted to depict mankind’s atonement through human and animal bodies reddened by blood. The artist’s early series “First Humans” is filled with strong metaphorical meaning, but these intense religious colors are clearly closely linked to his theme of “Sacrifice”.

In Frazer’s famous study of religion The Golden Bough he introduced sacrifices from all over the world including Osiris’ Sacrifice from Ancient Egypt and Dionysus’ celebrations from Greece, and at the heart of all these cases is Death and Resurrection. Sheep and cows also commonly appear in all of these sacrifices as offerings to the gods. Ancient people treated them as surrogates of the gods and killed them in order to drink their blood and eat their meat so as to receive “the God back from the Dead”.

▪▪▪▪
These are actions which follow the laws of nature, they are spiritual experiences which allow people to revel in sorrow and rapture along with death and resurrection. Like Osiris’ sacrifice in Ancient Egypt, at first people offered to gods flesh cut off from their own bodies, but as civilization progressed the offerings were changed to cows and sheep, and in modern Christianity red wine and cakes have become metaphors for the blood and flesh of Jesus Christ. These series of changes mark the secularization of religion. As human civilization progressed, modern rationalism had destroyed sacred forests and built numerous cities in its place. In comparison to the forests which have lost their ground, the cities are expanding day by day. From a metaphorical perspective, what modern cities have lost is the air of sanctity in primitive forests. The practice of sacrificing sacred offerings in exchange for the wellness of the whole crowd is of the past, what is left is unimportant objects of symbolization which has lost its original meaning a long time ago. That is because humans have the habit of immediately forgetting things that they cannot constantly see or touch. Since that’s the case, then the ray of morning sunshine from the Far East that Harvey Cox had felt when he walked out of the church door at the end of The Feast of Fools must be of a much deeper meaning than we imagined.

In order to retrieve the divinity, the holiness, we must first retrieve the lost ground which was once possessed by the forests of divinities. So how do we achieve that? By wiping out the cities we have now and recreate the sacred forests? That is impossible realistically speaking. Therefore the countermeasure that we can take, is art.

▪▪▪
Jane Harrison had proven in her work Ancient Art and Ritual through meticulous demonstrations that rituals and art are actually born from the same root. She claims that in modern society the two seemingly different acts of going to church to pray and going to theaters to watch plays are actually driven by similar impulses. Then artworks must be the same. Kim Sung-Nam’s forest artworks give us a similar aesthetic experience.

▪▪
Kim Sung-Nam’s forest paintings contain the nimbus of nature. The shapes of forests and trees that are painted by ever-so-thin brushes, blood-red bodies that are immersed in the pools of water under the trees, smoke and sparks of fire rising from the thickets of lush woods and vines, these scenes evoke not only a sense of sacredness, but also a religious and aesthetic ecstasy deep in our hearts.


There are times when art has to take on the role of stepping on sacred grounds. This is something art and religion can achieve together in today’s secularized society. The word “archaic” also means “to begin”, considering this, the fact that we can examine the social significance of sacrifices through Kim Sung-Nam’s artworks is actually very essential and meaningful.

金成男,自然中的原始之身

尹真燮(评论家)(Art Critic)

用画笔绘出‘人类与大自然的和解’。


未经人类割宰的森林充满着神灵的气息。除了偶尔会打破这片静谧的鸟儿们的啼叫声,这里被一片死寂所覆盖着。长满苔藓的老树用躯干承受着千年岁月的重量,树与树之间的土壤如线团一般互相缠绕。从远处看的森林如同一片绿色的光芒。但只要靠近就能够看见森林展现出自己的皮肤,各种美妙的色彩在上面微妙地变化着,舞动着。一束阳光透过近乎黑色的深绿色树叶之间的缝隙照耀着地面。这是原始森林里常见的一道景象。

▪▪
金成男在数年前就已经深深着迷于森林画。这是从90年代中期开始持续绘画了十几年的裸体人类作品的后续。两者在素材上看似分离,实则息息相关。因为“自然”与“人类”这两个主题之间的对峙局面被同一个主题——“祭祀”——所融为了一体。舞台的布景是人类文明。人类在漫长的岁月之中建造出了灿烂的现代文明,而由于画家本人生活在当下的21世纪中,这一主题也变得更加意味深长,更具有说服力。他站在今日的时点上,用双眼遥望远古的史前时代。在他的近期作品中出现的那些神圣的树林都是那个时代的象征物。它表现的是文艺复兴以来试图破坏近代理性主义的对自然与神话的憧憬,也是对破坏主体的人类们发出的警告。高忠焕对他的作品作出了如下阐释:

▪▪▪
“被人类的知识所污染的自然只有通过鲜血才能够被净化并恢复原样。森林当中的杀戮和暴行是被神圣的力量所驱动,是自然为了净化自身而进行的必要过程。”金成男让赤身裸体的人类与被用于牺牲祭祀的鸡、鸭、牛、山羊等动物出现在同一画面中的理由是否就在于此?或许他是想通过被血染红的人与动物的身躯来表达人类的赎罪。画家早期的“初人”系列充斥着浓烈的暗喻意味,但这些缤纷的宗教性色彩显然与他的作品主题“牺牲祭祀”关系密切。

弗雷泽在他的关于祭祀的学术名著《金枝》当中介绍了诸如古埃及的冥界之王奥西里斯的祭祀与希腊的酒神狄俄尼索斯的庆典等世界各地的牺牲祭祀,而这些事例的核心一律都是死亡与复活。牛羊也经常在所有这些祭祀当中作为被献祭给神灵的贡品登场。古人将牛羊当作神灵的代物杀死并喝它们的血吃它们的肉,以迎接“死而复生的神”。

▪▪▪▪
这是顺应自然循环规律的行为,是一场伴随着死亡与复活去享受悲痛与狂欢的精神体验。如同古埃及的奥西里斯祭祀一般,人们最初是将从自己身体上割下的血肉当作献祭给神灵的贡品,然而随着文明的发展这一习俗里的贡品被换做了牛羊,而在如今的基督教里葡萄酒与糕点已经成为了替代耶稣血肉的象征物。这一系列的变化意味着宗教的世俗化。众所周知,随着人类社会的文明化,近代的理性主义精神摧毁了神圣的森林并在那里建立起了一座座城市。跟失去了立足之地的森林相比城市则在逐渐扩大。从象征性的角度来说,现代都市失去的即是原始森林里神灵的气息。人类通过神圣的贡品来祈愿群体的平安这一习俗已成为了过去,取而代之的是早已失去了本意的过于无足轻重的象征性代物。因为人类拥有一旦不用亲眼见证或亲手触摸就会很快遗忘的习惯。如此来看,哈维·考克斯在《愚人祭》的尾声走出教堂大门时所感受到的从远东照射过来的无法用言语形容的晨辉,想必也是极为意味深长的。

若要找回神灵,找回神圣感,则必须先恢复曾被神灵的森林所占领的那片失地。那么具体该怎么实现呢?推倒现有的城市再重新造出神灵的森林?现实地来讲那是不可能的。因此我们能够采取的对策,便是艺术。

▪▪▪
简·哈里森在《古代艺术与祭祀》当中通过缜密的论证证明了祭祀与艺术其实是同根生的产物。她声称在现代社会中去教堂祈祷和去剧场看戏剧这两个行为其实是被相似的冲动所驱使的。那么画作必定也是相同的。金成男画出的森林能够给我们提供相似的“美”的体验。

▪▪
金成男的森林画包含着自然的灵气。用细细的画笔描绘出的树木与森林的形状,沉浸在树下的水池里的血红色身躯,在被茂密的草木与藤蔓所覆盖的树林当中升起的星火与烟雾等场景,在唤起了神圣感的同时,也唤醒了我们内心的宗教狂热以及类似的对“美”的赞叹。


艺术有时必须要担当起把脚踏在神圣土地上的任务。这是在世俗化的社会当中艺术与宗教可以一起做到的事情。’Archaic’这个意味着“古拙”的单词与’to begin(开始)’是同一个意思,考虑到这一点,我们能够通过金成男的作品审视牺牲祭祀的社会性意义这一事实也是相当意义深刻的一件事情。

김성남, 자연으로서의 초인의 몸

윤진섭(미술평론가)

`인간과 자연의 화해´ 잔 붓 끝에 묻히다.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은 숲에는 신령한 기운이 넘친다. 이따금씩 지저귀는 새소리만 깊은 정적을 깰 뿐, 사위는 죽은 듯 고요하다. 이끼 낀 고목은 천 년 세월의 무게를 온몸으로 버티고 서 있으며, 나무와 나무 사이에는 칡덩굴들이 실타래처럼 얽혀있다. 멀리서 보면 숲은 온통 녹색 빛이다. 그러나 가까이 다가갈수록 숲은 미묘한 색의 변주로 가득 찬 속살을 드러낸다. 거의 검정에 가까운 암녹색의 나뭇잎들 사이를 뚫고 한줄기 빛이 땅으로 내리 꽂힌다. 원시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다.

▪▪
김성남은 몇 년 전부터 숲 그림에 푹 빠져 있다. 90년대 중반부터 근 십여 년간을 끌어온 벌거벗은 인간 연작의 후속작업인 셈이다. 소재 면에서 보면 이 둘은 분리된 것 같아 보이지만 실은 서로 긴밀하게 얽혀 있다. ‘자연’과 ‘인간’이라고 하는, 서로 대척점에 서 있는 두 주체간의 대결 국면이 ‘제의(祭儀)’라고 하는 하나의 주제에 녹아있기 때문이다. 무대의 배경 막은 문명이다. 인간이 오랜 세월에 걸쳐 이룩한 찬란한 현대문명, 그가 21세기인 오늘에 살고 있기 때문에 이 주제는 더욱 의미심장하며 그만큼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그는 오늘의 시점(時點)에 서서 눈은 아득한 선사시대를 바라보고 있다. 그의 근작에 나타나고 있는 신령한 숲은 그러한 시대적 상황의 상징물이다. 그것은 르네상스 이래 근대의 합리주의 정신이 파괴한 자연과 신화에 대한 동경이며, 파괴의 주체인 인간에 대해 보내는 경고의 메시지인 것이다. 그의 작품에 관해 평문을 쓴 고충환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인간의 지식으로 오염된 자연은 피를 통해서만 정화되고, 그 원형을 회복할 수 있다. 그 숲에서 이루어지는 살해와 폭력은 성스러운 힘에 연동된 것이며, 자연이 자기정화를 위해 요구하는 한 과정인 것이다.”

▪▪▪
김성남이 벌거벗은 인간과 함께 닭, 오리, 소, 염소와 같은 희생제의에 사용되는 동물들을 화면에 등장시킨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지 않을까? 그는 피로 물든 인간과 동물의 몸을 통해 인간이 저지른 죄악에 대한 대속(代贖)을 말하고자 했는지도 모른다. 초기작에 해당하는 ‘초인’시리즈에는 묵시적인 분위기가 짙게 깔려있는데, 이 다분히 종교적인 색채는 그의 작품의 주제가 되는 희생제의와 관계가 있어 보인다.

▪▪▪▪
제의에 관한 지식의 보고인 프레이저의 명저 <황금의 가지>에는 고대 이집트의 오시리스 제의를 비롯하여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축제에 이르기까지 세계 각지의 희생제의의 사례가 소개되고 있는데, 그 요체는 죽음과 부활이다. 또 하나 공통적인 것은 신에게 바치는 공물(供物)로서 흔히 양이나 염소 혹은 수소가 등장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고대인들은 신의 대리물인 수소나 양, 혹은 염소를 죽여 그 고기를 먹고 피를 마심으로써 ‘죽어서 다시 소생하는 신’을 맞이하였다. 그것은 자연의 순환법칙에 순응하는 행위이며, 죽음과 부활에 따른 슬픔과 환희를 만끽하는 정신적 체험이었다.

▪▪▪
고대 이집트의 오시리스 제의에서 보듯이, 애초에 인간의 육신을 절단하여 희생제의의 공물로 바쳤던 인간의 관습은 문명의 단계가 높아가면서 양이나 수소로, 다시 그것은 오늘날 기독교에서 보는 것처럼 예수의 피와 살을 상징하는 포도주와 떡으로 대체되었다. 이러한 일련의 변화가 의미하는 것은 종교의 세속화 현상이다. 알다시피 인간 사회가 문명화되면서 근대의 합리주의 정신은 신성한 숲을 밀어내고 그 자리에 도시를 건설했다. 숲이 설 자리를 잃어가는 것과 비례하여 도시는 점차 확장돼 갔다. 상징적인 면에서 보자면, 이제 도시가 잃은 것은 애초에 숲이 지녔던 신령한 기운이다. 이제 신성한 공물을 통하여 공동체의 안녕을 기원하던 인간의 관습은 너무나 미미해진 상징적 대리물로 인하여 본래의 의미를 잊을 지경에 이르렀다. 인간은 눈으로 보고 직접 손으로 만지지 않으면 잘 잊는 습관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볼 때, 하비 콕스가 <바보제>의 끝자락에서 묘사한, 저자가 교회의 문을 나서면서 느꼈던 먼동이 터오는 새벽녘의 형언할 수 없는 광휘는 매우 의미심장하다.

이른바 거룩한 것의 나타남, 즉 성현에 대한 회복은 신령한 숲의 실지(失地) 회복으로부터 비롯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그것은 어떻게 가능할 것인가. 도시를 밀어내고 다시 신령한 숲을 조성할 것인가. 그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그래서 대안으로 내세울 수 있는 것이 바로 예술인 것이다.

▪▪
제인 해리슨은 제의와 예술은 같은 뿌리에서 태어났다는 사실을 <고대예술과 제의>에서 치밀한 논증을 통해 입증했다. 그녀는 현대사회에서 기도를 하러 교회에 가는 것과 연극을 보러 극장에 가는 것은 유사한 충동에서 비롯된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그림도 역시 마찬가지일 터. 김성남의 숲을 그린 그림은 우리에게 유사한 미적 체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김성남의 숲을 다룬 그림은 자연의 영기(靈氣)를 잘 드러내고 있다. 잔 붓질로 묘사된 나무와 숲의 형상과 그 아래의 못에 잠겨있는 핏빛으로 얼룩진 사람의 몸, 잡목들과 넝쿨로 우거진 숲에서 피어오르는 불과 연기 등등의 장면은 거룩한 느낌과 아울러 종교적 법열과 유사한 미적 감정을 환기시킨다.


예술은 때로 성스러운 땅에 발을 들여놓는 것과 같은 역할을 수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것이 세속화된 사회에서 종교와 함께 예술이 할 수 있는 일이다. 고졸(古拙)을 의미하는 ‘아르카익(archaic)’이란 단어가 ‘시작(to begin)’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상기한다면, 김성남의 작품을 통해 희생제의의 사회적 의미를 살펴보는 것도 꽤 유익한 일일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