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esonance of Memories

Eerip

‘ The scenery and object that had been silent let their stories flow one day. ’

All of the sensual reactions to one’s experience are stored as the form of memory no matter how trivial they are. These memories sometimes rise up to the surface of one’s consciousness triggered by an external impression or memories of one’s own, regardless of his or her will. The mechanism operated in this case is under the influence of many-layered system of symbols, which has been constructed on a subconscious level shaped by diverse individual experiences over time. Therefore it is almost impossible to perfectly understand this mechanism and predict the outcome of it. The deeper the memory has been sunk in the oblivion, the more incomprehensible the modality is. The intensity of this process is not governed by the proportional correlation between the input- the triggers- and the output-the reaction that comes into existence as a result. Furthermore the result has no logical relevance to the trigger. Chains of fragments of the memory, seemingly random, appear to the surface having different velocity and definition. As the reaction intensifies, the deviation between the input and the output becomes wider. Subsequently, the gap creates new sequence, which is different from their original arrangements on the bottom. Rearrangement of memories it is. When certain memories rise up to the surface by reacting intensely to a specific stimulus then are newly arranged, I would name the figuration as ‘Resonance of memory’.

The reason why I use the term ‘resonance’ for memory is to postulate that there is something like corresponding oscillation frequency to a memory as there is in a physical object. This could easily be misread as process of association because memories also surface up reflexively and instinctively in association. However the resonance of memory is distinguished from association in several respects. Above all, association is a sequential, linear chain reaction that is operated under the principle of causality. Otherwise, in resonance of memory, the mechanism is non-linear and does not complied with the principle of logic. In other words, the links between the summoned memories are rationally inexplicable. The flow of thoughts are swept away then trapped at where they hit the discontinuity of the logic. Furthermore, in resonance of memory, a single unrivalled memory takes the lead in the process whereas each memory has similar importance respectively in association. Consequentially, resonating memories converges towards one point while memories succeed one another in the latter.

기억의 공진

이이립

‘평소엔 아무말도 없던 풍경과 사물들이 어떤 날엔 너무 많은 이야기를 쏟아낸다.’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모든 감각의 반응은 기억으로 저장된다. 때로는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특정한 외부의 자국이나 다른 기억에 반응하여 사고의 표층으로 떠오르는 일이 있다. 이때 작용하는 메커니즘은 그 개인이 축적해온 다양한 경험들에 의해 무의식의 층위에서 구축된 겹겹의 상징체계 아래에서 동작하므로, 이를 완벽히 이해하고 예측하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오래 된 기억의 깊은 밑바닥, 망각에 더 가까운 곳에 가라앉아 있던 기억일수록 그 양상은 더욱 불가해하다. 자국에 대한 반응의 강도는 서로 비례 관계에 있지 않으며, 인풋과 아웃풋의 논리적 연관성도 좀처럼 찾을 수 없다. 무작위처럼 보이는 이 기억의 연쇄적 파편들은 각기 다른 속도와 선명도로 떠오르고, 이 반응이 강렬할수록 그 편차 또한 커져서 원래 가라앉아 있던 모양과는 또 다른 조합의 시퀀스를 만들어낸다. 기억의 재배열이다. 어떤 기억이 특정 자극, 감각에 특별히 강렬하게 반응하여 표층으로 떠올라 새롭게 배열될 때, 나는 이 형상을 ‘기억의 공진(共振) ‘ 이라 명명하고자 한다.

기억에 대해 이 공진이라는 단어를 쓴 이유는, 각각의 기억에도 물리적 구조물과 마찬가지로 고유 진동수와 비슷한 개념이 존재함을 가정한 것이다. 의지와 무관하게 반사적으로 기억이 떠오른다는 점에서 이를 연상 작용과 비슷한 것으로 오해할 수도 있겠으나, 기억의 공진은 몇 가지 점에서 연상 작용과는 구별된다. 우선 연상 작용은 순차적이고 선형적이며 논리의 인과율을 따르는 연쇄 반응인 반면, 공진은 비선형적이며 표면적 논리에 지배 받지 않는다. 즉, 떠오른 기억들 간의 연결고리를 합리적으로 설명할 수 없다. 사고의 흐름조차 이 논리의 불연속점들 속으로 휩쓸려 갇힌다. 또 연상 작용에 의해 떠오른 일련의 기억들이 서로 대등한 지위를 부여 받는 것에 반해, 기억의 공진은 압도적 우위의 강렬함을 갖는 어떤 기억에 의해 주도된다. 따라서 흔히 꼬리를 물고 계속 이어지곤 하는 연상 작용과 달리, 공진하는 기억은 한 지점으로 강하게 수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