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 Are You?”  Lee Juree & Kim Sungnam

kim_lee

Opening2016.07.23SATPM 300

Exhibition period 2016.07.23SAT ~ 2016.08.19FRI

Exhibition place Yoonarte Shanghai

Exhibition time900am~6:00pm

CuratorSharon

 

1. Exhibition Introduction

The opening ceremony for Korean artists Lee Juree and Kim Sungnam’s two-man exhibition will be held in Gallery Yoonarte on July 23rd.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which lasts till August 19th is “Where Are You?” A question which encourages the audience to find their true self during the exhibition. A total of 25 artworks, including the artists’ most recent works, will be exhibited in the gallery.

Lee Juree’s paintings restore the literary and dramatic dimension which minimalism and concept art had excluded. The bodies which appear in her works breach the long silence and again bring up the miseries of life. The bodies Lee Juree paints are not neutral objects which exist for the sole purpose of creating a strong impression. These struggling and yelling bodies are clearly expressional figures which actually exist with urgent and strong emotions. Humans are bound to be selfish. This selfishness comes from the struggle to survive. The sighs and agonies on these canvases are closely related to us, because they are symbols for the modern people who constantly absorb and accumulate reality.

On another hand, Nature has always been quietly nurturing and protecting countless lives. And these lives strengthen themselves through constant renewal by leaving the old behind.

The four main elements of the world appear in Kim Sungnam’s works: Earth, Water, Fire, and Air. These elements appear in the trees which are rooted deeply in the ground, the smokes of fire which rise in the air, and the pools of water which cover the forest ground.

The scenes which appear in Kim Sungnam’s recent works seem desolate, the steamy forests and rotting old trees all look particularly bleak and isolated. The artist extrudes the paintings by scratching them with brushes and palette knives, in hopes that the audience will not view Nature with a closed eye, but be able to see the hidden beauty of Nature. The artist hopes that the audience will not judge the past primal form of Nature through their preconceptions and prejudice, but through their own eyes and base of knowledge. The works subtly compare humans of modern rationalism to humans of Nature.

The actual life of modern people are much more miserable than the struggles depicted in Lee Juree’s works, but seem much more glamorous and flamboyant 3

on the outside. The Nature in modern people’s minds have been reduced to photo-shopped images shown to us by magazines, post cards, television, movies, and other forms of media. To the modern people, the media’s depiction of Nature seems much more familiar, even more beautiful than the real Nature. Kim Sungnam’s forest artworks compare highly artificial forests to the crude and primordial nature, and question whether we have forgotten the self-evident fact that Nature is actually an organic life form.

It doesn’t matter whether we’re talking about trees deeply rooted on cliff rocks, or people thrown into this vigorous world, they’re all existences floating inside the borders of life and death. And the theme of “living” which is drawn from Existence itself, which contains both life and death, is the most powerful and profound theme there could be. The title of Kim Sungnam and Lee Juree’s exhibition “Where Are You?” is a question for the stubborn yet yielding, unconstrained yet reserved modern people.

Hopefully the audience can find, through these works of growth, breakdown, and revival, through Kim Sungnam & Lee Juree’s exhibition which tries to trace back to the most primordial human forms, the condition of humans in the present which contains the past and the future, and the first, the most original form of human existence.

“你,在哪儿?” 金成男 & 李周里 (Kim sungnam & Lee Juree)

kim_lee

开幕式: 2016.07.23(周六)PM 3:00

展览期间: 2016.07.23(周六)~ 2016.08.19(周五)

展览地点: 上海相润艺术空间

展览时间: 9:00am~6:00pm

策展人: 杨雪艳

1. 展览概要

相润艺术空间,李周里 & 金成男邀请展 “你,在哪儿?

723日,相润艺术空间将举行韩国画家李周里&金成男的双人邀请展开幕式。截止819日的本次展览主题“你,在哪儿?”鼓励大家在观赏展览的时间里寻找自我。空间里将展出包括两位画家近期作品的共25幅画作。

李周里的绘画复原了极简主义与概念艺术所一直排斥的文学性以及戏剧性的次元。在她的作品当中出现的身躯打破了长久的沉寂并再次提及了人生的凄凉。李周里所绘画的身体不是单单为了创造强烈的印象而存在的中立对象。这些挣扎着呐喊着的身躯分明是带着迫切激烈的感情的实际存在的表现体。

人类从出生的那一刻起就注定是自私的存在。这份自私是生命为了生存而做出的挣扎。画布上的叹息和痛苦的挣扎与我们的生活密切相关,他们是代表着不断吸收并积累着现实的现代人们的符号。

另一面,大自然从始至终都在静静地培育着,守护着无数的生命。而这些生命又通过不断地推陈出新来壮大自己的身躯。

金成男的作品当中出现了世界的四大元素:土,水,火,气。这些元素出现在深深扎根于土地里的参天大树,于大气中在烟雾缭绕下袅袅升起的星火,以及在森林里随处可见的水池当中。

在金成男的近期作品当中出现的景色十分地空寂,水汽朦胧的森林与枯朽之余的老树都显得分外孤独与凄凉。画家利用画笔与刮刀,通过重复十几次刮画的方式来使作品立体化,让观众不只片面地看待自然,而是能够同时欣赏到自然隐藏着的部分。画家希望观众能不通过成见与偏见,而是通过自己的双眼与知识来判断自然过去的形态,并欣赏大自然原始的形态。作品暗暗地对比着理性的人类与自然性的人类。

现代人们真正的生活比李周里在作品中所表现出的挣扎要更为惨烈,但在表面上却更为绚烂华丽。现代人意识当中的大自然已经沦落为杂志、明信片、电视、电影等各种媒体往我们的脑海里灌输的图像。对于现代人来说,通过这些媒体看到的自然反而比真正的自然要更为熟悉,甚至更加美丽。金成男的森林系列作品将高度人工化的森林与原始、粗糙的大自然进行了对比,并想以此质问我们是否已经忘记了大自然是个有生命的有机体这一理所当然的事实。

无论是在悬崖上扎根的树木,还是被扔到这个激烈的世界里的人们,他们都在诞生与死亡的周缘内漂浮着。而从包含着诞生与死亡的存在当中所引出的“活着”这一主题要比任何事物都激烈、强烈。本次金成男&李周里的展览主题“你,在哪儿?”是对即使根深蒂固也会随风摇曳,虽然东飘西泊但仍盼望着能够叶落归根,对在不安中彷徨的现代人们所提出的疑问。

希望观众能通过追求着成长、崩溃、以及再生的作品,通过寻找着人类原始模样的金成男&李周里的展览,找出活在包含着过去与未来的现在之中的我们当下的模样,以及我们最初,最开始的模样。

Where are you?  니짜이나얼?
Kim Sungnam & Lee Juree (김성남 & 이주리)

kim_lee

오픈닝: 2016.07.23(토)PM 3:00

전시기간: 2016.07.23(토)~ 2016.08.19(금)

전시장소: 갤러리 윤아르떼 상하이

전시시간: 9:00am~6:00pm

큐레이터: 양설염

 

1. 전시 개요

윤아르떼, 김성남&이주리 초대전 니짜이나얼? (你在哪儿? Where are you?)”

한국 미술 작가를 상하이로 초청하여 한국의 미술을 중국에 알리고 있는 갤러리 윤아르떼는 오는 723일 한국 화가 이주리, 김성남, 2인 기획초대전 오프닝을 한다. 819일까지 전시되는 이번 2인 전은 니짜이나얼? (你在哪儿? Where are you?)”이라는 주제와 함께 자아 찾기의 시간이 될 것이다. 두 작가의 최근 작업들을 포함한 총 25점의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이주리의 회화는 미니멀리즘과 개념미술이 경계했던 문학적이고 연극적인 차원을 복원시킨다. 그의 작품에서 신체는 오랜 침묵을 깨고 다시 현실의 무게와 삶의 이면에 있는 처연함에 대해 발언한다. 단지 강인한 인상을 주는 중립적 대상으로서의 신체가 아닌 그것()은 분명 어떤 절박한 감정 상태, 몸부림치고 절규하는 실존의 표현체이다. 타인의 눈에 행복해 보일 수도 있는 우리 각자는 자신의 내면에서는 어쩌면 이주리 회화가 묘사하고 있는 것처럼 자아 찾기를 위한 깊은 고민으로 몸부림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반대로 자연은 생명의 시작과 끝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이 조용하게 생명을 담아낸다. 김성남의 그림에는 주로 한적하고 고즈넉하며 쓸쓸한 정감마저 자아내는 고목이나 물기를 머금은 숲과 같은 풍경들이 등장한다. 붓질과 나이프로서 칠하고 십수 차례 반복한 긁어내기를 통하여, 구체적인 실체를 부여한 자연을 복제하기보다는 보이는 자연의 이면에 놓인 보이지 않는 자연을 보여준다. 작가는 우리가 선입견과 편견을 버린 눈을 통해 지식으로 재단되기 이전의 자연, 원형으로서의 자연 그 자체를 보기를 요구함으로써 작품에서 이성적 인간과는 비교되는 자연적 인간을 암시해준다.

현대인들의 삶은 이주리 작업에 보이는 몸부림보다 더 처절하지만 표면은 훨씬 아름답고 화려하다. 또한 현대인들의 자연은 잡지와 엽서, TV와 영화 등의 각종 매체의 눈을 통한 이미지로서의 자연이다. 현대인들에게 이 매체들을 통한 자연은 실제 자연보다 오히려 더욱 친숙하고 심지어는 아름답기조차 하다. 김성남 작가의 숲 작업은 이처럼 고도로 인공화된 자연과 원시적이고 거칠기조차 한 자연을 대질시킴으로써 자연이 살아있는 유기체라는 자명한 사실을 정작 우리가 잊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점을 주지시킨다.

절벽에 뿌리내린 소나무도 치열한 세계에 던져진 인간도 모두 탄생과 죽음의 테두리 안에서 부유하고 있다. 탄생이 있고 죽음이 있는 존재로서의 살다는 그 무엇보다 치열하고 강렬하다. 이번 이주리 김성남 2인 전 타이틀인 니짜이나얼?“은 굳게 뿌리를 내렸지만 바람에 따라 흔들리는 나무, 내려진 뿌리는 없지만 어딘가에 든든한 뿌리를 내려 정착하길 바라는 방황 중인 현대인 즉 우리에 대한 질문이다.

성장. 침체. 재생을 추구하는 작품들을 통하여 인간 본래의 모습 찾기를 하고 있는 이주리 김성남의 전시를 통하여 오늘을 사는 우리 자신의 겉모습 이면의 실존의 자아를 찾아보길 바란다.